티스토리 뷰

2021년의 해가 밝았습니다. 

12월 31일 한 해 마지막 날에는 사람들이 터트리는 폭죽소리로 무척이나 정신이 없지요. 하지만 2020년 12월 31일은 무척이나 조용했습니다. 코로나 때문에 폭죽이 판매되지도 않았고 폭죽 터트리는 것을 금지하기도 했기 때문입니다.

그래도 간간히 들리는 폭죽소리가 있었어요. 2019년 마지막날에 터트리지 않은 폭죽을 2020년 마지막날에 터트린 때문이지요. 

 

2020년은 코로나유행병을 빼놓고는 아무것도 말할 수 없습니다. 코로나가 우리 일상을 바꾸어버렸습니다. 

소중한 것들을 다시 한번 더 생각해 볼 기회가 생겼습니다. 백신이 개발되고 2021년은 백신 접종으로 시작되고 있습니다. 코로나가 오기 전 일상을 회복하고 싶어 모두들 노력하고 있지요.  백신 개발이 그리고 접종이 우리가 기대한 것 처럼 바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다는 희망을 줄 지, 아니면 조금 더 기다려야 할 지 아무도 알 수 없습니다. 

 

우리는 지금까지 한 것처럼 지금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을 찾아 해야겠지요. 

 

2020년에는 블로그에 한국 학교 소식을 많이 쓸 수 없었습니다. 2021년에는 더 많은 소식을 쓸 수 있길 기대합니다. 

 

우리는 속도에 큰 의미를 두지 않고 앞으로 나아가는 것에 의미를 둘 것입니다. 

'한국학교이야기 > 2021년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0) 2021.01.01
댓글
댓글쓰기 폼
Total
3,080
Today
0
Yesterday
0
링크
«   2021/03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