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우리 한국학교에는 의도한 건 아니었지만 희안하게도 유치반, 여자반, 남자반이 있다. 어쩌다 보니 고만고만한 나이 또래의 같은 성을 가진 남자아이들만 또는 여자아이들만 모여진 것이다.  우리 남자반 친구들은 참 씩씩하다. 그리고 명랑하다.... 

 

우리 남자반을 맡으신 선생님은 다른 선생님들께 응원을 많이 듣는다. 우리 남자반 선생님은 전혀 힘든것이 없다고 말씀하시지만 그래도 다른반 선생님들은 그리고 그 남자친구들의 학부모님들은 우리 남자반 선생님을 많이 격려해준다. 

 

남자반 선생님은 반 아이들때문에 힘든 독일 생활이 즐겁다고 말씀하신다. 매 시간 선생님은 친구들에게 "친구들 오늘은 어떤 날이었어요? "라고 물어보신다고 한다. 우리 친구들의 대답을 통해서 많은 위로를 받고 기쁨을 얻는다고 한다. 선생님께 "참 좋은 날이에요" 라고 대답해 하고 싶어한다고 한다. 아이들은 선생님을 참 많이 도와주고 싶어한다고 한다. 비록 선생님이 괜찮다고 사양해도 아이들은 어떻게 하면 선생님을 도와줄 수 있을까 늘 생각하는 듯 보인다. 그런 이유로 책상과 의자는 늘 패대기 쳐지고 아이들은 앞을 보지 않고 천방지축으로 뛰어다녀 부딪히고 꼭 누군가는 울어야 하지만 그래도 아이들은 선생님께 "오늘은 참 좋은날이에요" 라고 말하고 싶어한다. 

 

그런 아이들과 선생님이 함께 크리스마스카드를 만들어 주었다. 2018년에 받은 가장 값진 선물이 아닐까 싶다. 



'한국학교이야기 > 2019년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의 구수한 사투리  (0) 2019.03.14
내가 교장을 하는 이유  (0) 2019.01.30
브레멘 한국학교 정관  (0) 2019.01.27
브레멘 한국학교 역대 교장 선생님  (0) 2019.01.27
2019년 1월 25일  (0) 2019.01.27
2018년 크리스마스  (0) 2019.01.12
댓글
댓글쓰기 폼
Total
3,080
Today
0
Yesterday
0
링크
«   2021/03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