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우리 브레멘 한국학교가 있는 브레멘은 세계사람들에게 유명하다. 브레멘이 어디에 있는지는 몰라도 브레멘에 음악대가 있다는 건 많이 알고 있다. 

브레멘 음악대는 그림형제가 1819년에 쓴 동화이다. 내년이면 200년이 되는 구나! 


다들 알겠지만 그래도 브레멘 음악대의 이야기를 잠깐 소개하자면.. 


농장에서 많은 세월을 보낸 당나귀, 개, 고양이 그리고 수탉은 주인에 의해 학대받고 버림받게 된다. 그들은 농장을 떠나 자유로운 땅, 브레멘 으로 가서 음악가가 되기로 결심한다. 브레멘으로 가는 길에 그들은 빛이 흘러나오는 집을 보게 되고 그 안에 네 명의 도둑들이 자신들이 훔친 전리품을 감상하는 것을 목격한다. 그들은 음식을 얻기 위해 사람인 척 행동하려 하지만 그 소리를 들은 도적들은 모두 도망가 버린다. 하지만 그 덕분에 동물들은 집을 차지하고 좋은 음식을 먹을 수 있게 된다. 그 날 저녁, 돌아온 도둑들은 집안을 정찰하기 위해 동료 한 명을 보낸다. 어두운 집안에서 그는 고양이의 빛나는 눈을 보지만 그는 그것이 촛불일 거라 생각한다. 바로 그때 고양이는 그의 얼굴을 할퀴고, 개는 그의 다리를 물고, 당나귀는 그를 발로 차며, 수탉은 문 밖으로 그를 내쫓는다. 그는 그의 동료들에게 자신이 마녀에게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한다. 마녀가 긴 손톱으로 자신을 할퀴었으며(고양이), 오거가 칼로 자신을 베었고(개), 거인이 둔기로 자신을 내리쳤고(당나귀), 그보다 더한 것은 용이 천장 꼭대기에서 울부짖었다고(수탉) 얘기했다. 도둑들은 집을 포기하고 동물들은 그곳에서 여생을 행복하게 보냈다. 


출처: https://ko.wikipedia.org/wiki/%EB%B8%8C%EB%A0%88%EB%A9%98_%EC%9D%8C%EC%95%85%EB%8C%80


알고 있는 이야기였지만 뜬금없이 오늘 읽으니 좀 더 새롭게 다가왔다. 


우리 한국학교 이야기가 아닌가. 함께 모이면 더 많이 이룰 수 있다! 함께 즐겁자!!! 


아. 나도 정말 뜬금없다. 

'한국학교이야기 > 2018년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학예회 후기  (0) 2018.09.11
학교 로고이야기  (0) 2018.09.10
브레멘 음악대 이야기  (0) 2018.08.28
YTN 뉴스 이야기  (0) 2018.08.20
8월 10일 드디어 개학  (0) 2018.08.12
작은 변화  (0) 2018.08.07
댓글
댓글쓰기 폼
Total
3,064
Today
0
Yesterday
0
링크
«   2021/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